나이 들어서 베스트셀러을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든 생각은
"책의 세계도 빈익빈부익부라고, 책은 유명해져야 팔리기 시작하고, 잘 팔리는 책이 더 팔리게 된다."


이 책을 아직 30쪽밖에 읽지 않았지만 위의 내 생각과 통한다고 생각했다.
책의 서두에서는 퓰리처상을 받은 기자의 실험이 등장한다. 조슈아 벨이 바이올린을 연주하고 몇 사람이나 알아볼까?

책의 상당수(23%, 270쪽 짜리 책에 64페이지)가 주석과 참고문헌이라 실제 책에 비해 읽는 구간이 짧다.
책을 다 읽고 나서 드는 느낌은 기존의 이론을 섞어서 만든 비빔밥 같은 책이랄까?
근데 띡히 전주 비빔밥 처럼 영양과 맛이 있지는 않다. 물론 폄하하려는 의도는 아니다.

그냥 도서관에서 빌려다 스캔하듯 읽으면 될 것 같은 책이다.

읽기 기록

  1. 11/9 ~p.37
  2. 11/12 ~p.118
  3. 11/13 ~p.170
  4. 11/14 ~p.270 (완료)

책 안에서

p.14 이른바 '전문가'들은 이미 드러난 결과를 놓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이다. TV 뉴스에서 진지한 표정으로 재정위기나 전쟁 발발 등의 사건이 벌어진 원인을 분석하는 사람들조차도, 그 사건을 미리 예측하지는 못했다.

p.27 리더란, 아주 많은 것에 관해 아주 조금씩만 아는 사람

p.31 능력이란, 현재 직면한 일에 필요한 지능과 노력의 조합을 가리킨다.

p.99 영리하고 부지런하다: 그런건 없어.

영리하고 게으르다: 내가 그래.

멍청하고 게으르다: 남에게 연출하려는 이미지로는 쓸모가 없진 않지.

멍청하고 부지런하다: 하늘이여 우리를 구하소서!

 - 샤를 모리스 드 탈레랑(Charles Maurice de Talleyrand)

p.270 나는 책을 사면 언제나 마지막 페이지를 맨 먼저 읽는다. 그러면 내가 다 읽기 전에 죽는다 해도 책이 어떻게 끝날지 알 테니까. - 노라 에프런(Nora Ephron)

나는 아래 정도 읽었을 때 맨 끝페이지를 읽었다. 그래도 다 읽기 전에 맨 마지막 페이지를 보았네!


차음에 제목만 보면 자기 자랑으로 보일 수도 있고 4시간만 일하는 방법에 대해 소개하는 책인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서문에서 저자가 이야기 했지만 처음 출판사에 기고를 했을 때 여러번 퇴짜를 맞았다고 한다. 어찌해서 결국 한 출판사가 출판을 하기로 했고 결국은 출판까지되고 한국어로 번역이 되어 내가 읽게 되었다.

읽고 난 후 느낌은 모든 내용을 적용하기에는 어렵지만 일부 원칙들은 현재의 삶 속에도 적용가능 할 수 있겠다는 결론이다. 이 내용은 번역자가 책 말미에 남겨놓은 것과도 같다.

아니면 패러다임을 바꾸는 방법도 있을 수 있을 것 같다. 자기가 하는 일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책에서는 일하는 시간을 줄여 자기가 가치있다고 여기는 것(예를 들어 가족과 보내는 시간, 여행 등)을 하라고 한다. 만약 본인이 하고 있는 일이 일이 아닌 자기가 좋아하는 것이라고 한다는 그것은 일이 아닌 가치로 여겨질 수 있을 것 같다.

바로 몇 천년 전 공자가 했던 아래 말과 문맥상 통한다.
"좋아하는 일을 선택하라 그러면 평생 하루도 일할 필요가 없다."

그런데 책 뒷쪽에 사례담이라고 해서 기고한 듯이 보이는 글을 보면서 진실성에 대한 약간의 이상함이 느껴졌다.
사이트들이나 형식이 뭔가 책에 나오는 원칙을 껴맞춰서 설명하는 조미료 느낌이 느껴졌다. 또한 구체적으로 예를 드는 사이트도 뭔가 조잡한 느낌이 책을 위해 만들어진 사이트가 아닌가 생각도 들었다.

http://www.juergenreiter.com/press-contact/
https://www.couchsurfing.com/places/asia/south-korea/seoul (여긴 원래 알던 사이크고)
https://www.getfriday.com/(책에서 아웃소싱하라고 언급했던 사이트)
https://www.earthclassmail.com/
https://www.postalmethods.com/
http://researchconsultation.com/
http://learninfreedom.org/languagebooks.html
https://www.mergersandinquisitions.com/

읽기기록

  1. 11/1 ~p.52
  2. 11/2 ~p.100
  3. 11/3 ~p.164
  4. 11/5 ~p.238
  5. 11/6 ~p.278
  6. 11/7 ~p.330
  7. 11/8 ~p.368 (완료)

책안에서
p.80 '효과'라는 것은 당신의 목표에 가까워지도록 일을 하는 것인 반면, '효율'이라는 것은 그 일이 중요하건 그렇지 않건 가능한 가장 경제적인 방식으로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효과적인지 아닌지도 고려하지 않은채 효율적으로만 일하려고 한다.

p.238 개선의 여지가 없다면 직장을 버려라 - 퇴사는 승리자가 되는 길

p.289 (외국어를) 95퍼센트 정도 정확하게 말하기 위해서는 6개월의 집중된 노력이 필요하지만, 98퍼센트 정도 정확하게 말하기 위해서는 20년에서 30년의 세월이 걸린다. 몇 가지 일에 대해서는 우수하다 싶을 정도까지만 집중하고, 나머지 것에 대해서는 충분하다 싶을 정도만 집중하라. 완벽함은 훌륭한 이상이고 방향이지만, 불가능한 목표임을 깨달아야 한다.

p.302 성공을 위한 확실한 길은 없지만 실패를 향한 분명한 길은 바로 모든 사람들을 만족시키려고는 시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