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 (일) - 산란


7/7 (월) - 알속 치어 보임


7/8 (화) - 부화


7/9 (수) - 대부분 바닥 (한마리 도태: 17 -> 16)


7/10 (목) - 대부분 유영


7/11 (금) - 알테미어 섭취 확인


7/12 (토) - 알테미어 2회 투입


7/13 (일) - 16마리


7/14 (월) - 한 마리 발견(16 -> 1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6월 12일 (어제) 부화한 알을 저녁에 관찰을 했다.

1차 산란때는 처음이라 잘 모르고 봤는데, 이제는 수정란과 무정란을 구분할 수 있게 되었다.


위의 사진에서 무정란과 유정란을 구별할 수 있을까?

제일 왼쪽 위의 사진에서 검정 점이 두개가 있는 것이 눈으로생각하면 수정란으로 생각할 수 있다.


인터넷에 있는 글들을 보니 투명하면 수정란, 불투명하면 무정란이라고 한다.

슬라이드글래스에 올려 비교를 해보면 아래와 같다. (사진을 클릭하면 커집니다.)


왼쪽이 무정란, 오른쪽이 수정란이다.


현재 상태는 세포분열을 하여 이미 눈과 꼬리가 보이는 상태이다.


우선 무정란을 현미경으로 보면 아래와 같다. 그냥 불투명한 구형이다.


반면 유정란의 경우 아래 처럼 투명하다. 또한 무엇인가 들어있다.


이때면 심장이 생겨서 뛰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동영상으로 찍어보았다.

관찰하는 동안 알 속에서 빙그르르 도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동영상으로는 찍지 못했다.

중간중간 꼬리가 보이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주정도 외국으로 출장을 갔다왔다. 금붕어 먹이 및 어항 관리 등은 모두 내가 전담하고 있었기에 어머니께 부탁하고 갔다왔다. 집에 오는 날 보니 다행히 네 마리 모두 잘 살아 있었다. 처음에 세 마리 밖에 보이지 않아서 한 마리가 죽었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수초 사이에 숨어서 쉬고 있다가 나를 보더니 다가왔다.


물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플라스틱 수조를 손가락으로 문질러보니 미끌미끌 물때가 생겨있었다. 여과기를 보았는데 유입 파이프 쪽에서 물이 새어 나오고 있었다. 분명 가기전에 랩까지 해서 물이 넘어오지 않았는데 이상했다.

여과기 뚜껑을 열어보니... "헉" 곰팡이가 필터에 펴있었다.

여과기를 청소하고 어항을 청소하고 물을 갈아줘야 겠다고 생각하고 금붕어들을 물을 받아놓는 통에 옮겼다.

통을 보았는데 바닥에 뭔가 동글동글한 것들이 보였다. 처음에는 물곰팡이 포자(?)인줄 알았다.


그런데 머릿속에 순간적으로 '알?'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머니께 알이 아닌가 보여드리면서 나는 여과기 청소를 하였다. 이 때까지도 사실 반신반의를 하였다. 나중에 수조를 닦으려고 했는데 치어로 보이는 물고기가 꿈틀꿈틀 했다. 이 때만 해도 물을 비우고 수돗물을 솨아아 부었을 때였다. (응? 염소소독??)


알로 판명이 되어 우선 알을 떼어 다른 곳으로 옮겨야 했다. 처음에는 동그란 모양이었는데 옮기다가 알이 깨졌는지 멸치 조그만 모양으로 나와 헤엄을 유유히 치기 시작했다. 여자친구는 보고 팔삭둥이로 만들었다고 하였다.


처음에는 알상태였던 것들이 옮기고 나니 서너개 빼고는 모두 아래와 같은 상태가 되어버렸다. (미안!)


전에 큰 금붕어를 작은 금붕어 두 마리가 쫓았다고 하는 글을 쓴적이 있는데 큰 금붕어가 암컷이 아닌가 생각이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