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파리 여행을 갔다온 사람이 있어서 이야기를 하던중 아래와 같은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가 흘러갔다.


Q. 루브르 박물관에 갔었어요?

A. 그럼요. 거의 매일 간 것 같아요.

Q. 그러면 모나리자도 봤어요?

A. 네, 보긴 봤는데 사람이 엄청 많아서 제대로 못봤어요.

Q. 그렇다면 모나리자 뒤의 작품도 봤어요?

A. 바쁘게 모나리자만 보고 지나가서 기억이 안나네요.


루브르 박물관을 갔다 온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이 박물관에서 기억나는 것은 모나리자와 밀로의 비너스 정도 일 것 같다.

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기억못하는 모나리자 뒤의 그림에 집착한 이유는 루브르 수집 품에 대한 나폴레옹의 일화를 들었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


우선 모나리자 뒤의 그림은

파올로 베로네제(Paolo Veronese, 1528~1588)이 1563년 그린 <가나의 혼인 잔치> 이다.


이 그림은 677 ×994 cm로 반대편에 있는 모나리자 (77cm×53cm)면적의 의 164배의 면적으로 큰 대작이다.

참고로 루브르박물관에서 가장 작은 그림은 모나리자고 가장 큰 그림은 이 그림이라고 한다.


이 그림은 제대로 보려면 몇 미터 떨어져서 봐야 한다.


하지만 모나리자 때문에 현실은 아래와 같다.


반대편에는 상대적으로 왜소한 모나리자 있다.


기독교를 종교로 가지고 있거나 이쪽 성경이야기에 대해 들어본 사람이면

요한복음 2장 1~12절에 나오는 갈릴래아 카나(Κανὰ)에서 있었던 혼인 잔치의 이야기를 그린 것인지 알 수 있다.


더 자세한 것은 다음 블로그를 참고 하면 좋을 것 같다.

 http://www.hulog.co.kr/m/entry/파올로-베로네제-가나의-혼인-잔치



이 그림은 베네치아공화국이 멸망할 때 나폴레옹 군대에 의해 프랑스로 약탈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림이 너무 크다보니  편의상 잘라서 - 일명 작품손상 - 가져왔다는 것이다.

진짜인지 궁금해서 가이드에게 물어보니 모르는 이야기라고 하였다.

그래서 실제 그림을 유심히 보니 이야기 대로 잘랐다가 다시 붙인 흔적이 보였다.


정면에서 보면 잘 안보이고 약간 가까이 가서 빛의 반사로 그림을 없애서 봐야 한다.


이미지로는 잘 안보일 수도 있어서 필터를 걸어보면,,,


잘렸다가 붙인 듯한 선이 보인다.

반을 자른 것이 세로로 자른 것이 아니라 가로로 잘랐다 ;;;



이런 것들은 사진으로 보면 모른다 직접 봐야 알 수 있는 것이다.


암튼 사실은 확인했고, 또 한가지 만약 애들과 같이 갔다고 하면 할 수 있는 놀이는 그림속에 있는 개/고양이 6마리를 찾아보는 것이다.

어떤 블로그에는 악사도 6명이고 물병도 6개라고 해서 666이 숨어 있다는 썰도 있다.


http://algogaza.com/840/



그림 읽어주는 여자라는 블로그에도 이 그림에 대한 설명이 있으니 루브르에 가실 분들은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http://blog.naver.com/ktv520/22073284859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얼마전에 파리에서 볼 발레 공연을 인터넷으로 예매하였다.

그런데 걱정이 가이드북을 보니 오페라나 발레의 기본 복식은 남자는 정장(슈트)라고 써있었다.

한국의 클래식 공연은 특별히 규정이 정해져 있지 않다.


그런데 외국에가서 나만 캐쥬얼이면 이상할 것 같아서 걱정이 되기 시작하였다.

인터넷을 검색을 해보니 질문들은 있는데 답변은 딱히 뭐라고 단정짓기 어려웠다.

그중에 가장 적절한 답변은 2013년에 가르니에에서 오페라를 본 에단과 제시카의 글이었다.

 주소: Attending a Performance at the Palais Garnier: Tips and Advice on Going to the Paris Opera Garnier

이분들은 좀 공식적인(formal)한 옷을 입었다고 한다.


역시 답변은 안되어서 결국 이티켓으로 온 주소로 메일을 보냈다.

아침 5시 57분에 보냈더니 저녁 7시 35분이 되어 14시간 만에 답장이 왔다.

(물론 영어로 썼다.)


답변은 간단했다. 특별한 드레스 코드는 없다!



나의 결론은 프랑스 역시 한국처럼 공연의 복장에 대해 구닥다리 식으로 하지 않는다와,

드레스 코드의 제한이 있을 경우는 공연에 표시를 해놓을 것이라는 것이다.

만약 표시가 없다면 그냥 입고 싶은 것 입고 가면 될 것이다.

물론 반바지에 슬리퍼에 런닝을 입고 가는 건 좀 아니겠지만...


8/5 추가 ~~~

파리에서 공연을 보니 캐주얼한 복장이었고 일부 인원들은 정장에 드레스를 입고 있었다.

말로 하는 것보다 사진으로 보여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올해 바캉스로 파리에 가는데 발레 공연을 보고 싶었다.

지난 주에만 해도 전주 예매밖에 안하는 구나 생각했는데 금주가 되어 보니 7~8월에는 공연을 하지 않는 것이었다.


가르니에(Palais Garnier)와 오페라 바스티유(Opéra Bastille), Amphithéâtre, Studio Bastille의 통합 예매를 할 수 있는 http://www.operadeparis.fr/에 가보니 7월 공연은 16일에 오페라 바스티유에서 하는 노트르담드 파리가 끝이었다.


8월은 아예 공연이 없고 공연 시작은 9/1에 시작한다.


이탈리아에 갔을 때 베로나에서 오페라 시즌이라 아레나에서 투란도트를 보았는데 프랑스는 예술인의 휴가가 엄밀하게 지켜지나보다. 


다행히 유로자전거나라에 7월 공연 및 이벤트가 정리(링크)가 되어 있어서 훝어보니 내가 가는 휴가기간에 발레 공연이 딱 하나 있었다. 샤틀레 극장(Théâtre du Châtelet)에서 하는 샌 프란시스코 발레! (그나마 하는 공연은 외국인(미국)의 공연이구나.)

예약을 하려고 하니 좌석 카테고리는 4가지가 있었다.

좌석 선호는 크게 Orchestre, Corbille, 1er bacon, 2ème balcon 4가지인데 어떤 자리인지 모르겠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겨우 찾으니 한결이라는 사람의 블로그의 글이 있었다. (링크)

그런데 카테고리의 개수가 달랐다.


HTML 소스를 분석해서 극장의 자리의 이미지를 붙여보니 아래와 같았다.



자리에 대한 기준이 없어서 전 좌석을 하나씩 하고 card에 담아보았다.


컴퓨터는 아래와 같이 배정을 하였다.

Catégorie 1 (€80≒₩110,779): Orchestre - Row H - Seat 25

Catégorie 2 (€64≒₩88,623): Orchestre - Row D - Seat 59

Catégorie 3 (€45≒₩62,313): Orchestre - Row C - Seat 51

Catégorie 4 (€30≒₩41,542): 2ème balcon - Row B - Seat 38


카테고리 4는 멀리 떨어져있어서 1~3까지를 보니 거의 몰려있었다. 


카테고리 3이 접는 의자라서 불편할 수 있으나 거리도 1,2랑 별차이가 없어보어 보인다.


결국 카테고리3으로 구매를 했다.


결재후에는 e-ticket 출력을 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파리 여행을 한 달 앞두고 프랑스에 대한 공부를 하고 있다.


1. 프랑스어

 고등학교때 공부를 했지만 안쓰니 잊어버렸다. 그래서 조금이라도 공부를 하면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선택한 방법은 EBS 수능특강. 학원을 수강하기에는 기간이 애매하고 일주일에 보통 두 번나가는 평일반을 들어도 8회의 수업으로는 알파벳, 발음, 인사, 굴절 문법 등을 하기에도 촉박하다. 라틴어는 어미 굴절을 하기에 성수 변화에 따라 외워야 할게 많아서 동사의 변화형까지 할지도 의문이었기 때문이었다.

 수능특강은 과거 아랍어 공부할 때도 들어봤는데, 고3을 위해 무료로 제공을 하지만 여행자에게도 30강까지 모두 숙지한다면 도움이 될 것 같다.


 [2014 수능특강] 프랑스어I : http://www.ebsi.co.kr/ebs/lms/lmsx/retrieveSbjtDtl.ebs?sbjtId=S20140000111


2. 지리정보

 2012년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렸던 얀 아르튀스 베르트링(Yann Arthus- Bertrand)의 하늘에서 본 지구 항공사진전이 끝났지만 웹상으로 볼 수 있다. 실제 파리에서는 열기구나 헬기로 내려볼 수 있는 투어가 있다고 한다.

 얀 아르튀스 베르트링 사이트: http://www.yannarthusbertrand2.org/ (하늘에서 본 파리)

 열기구 : http://www.ballondeparis.com/ 앙드레 시트로엥 공원 (어른 12€, 3~11살 6 €, 3살 미만 무료 )

 헬리콥터 투어: http://www.heliparis.fr/en/ (PARIS SIGHT SEEING TOUR 349 €, PARISIAN SOUTH EAST TOUR 198 €)

 

 인터넷이 발달하지 않았을 때는 종이 지도가 전부였지만 요즘은 외국의 지도를 구하기가 쉬어졌다.

 2차원 지도로는 구글 맵을 이용하고, 3차원 지형도 구글 어스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미리 조감할 수 있다.

구글어스를 통해 어제 에펠탑 주변과 베르사유 주변을 구경했다.





3. 영화

 파리를 배경으로 한 영화가 많다. 한국 드라마도 있지(파리의 연인 등)

 6/26~27 - 아멜리에(Le Fabuleux Destin D'Amelie Poulain) 원제는 아멜리 뿔랭의 믿을 수 없는 운명.

 6/29 - 위크엔드 인 파리(Le Week-End) 노년의 부부가 결혼 기념 여행으로 파리에 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미드나잇 인 파리

 사랑해 파리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 Last Tango In Paris

 

4. 책

 과거 인기를 끌던 이원복 교수의 '먼나라 이웃나라'가 프랑스 편이 있었다. 엔하위키에는 학습만화계의 전설이라고 하면서 동시에 편파적이고 실제 사실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하는데 그래도 보고 가는게 낫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번 여름 휴가는 결혼 전 마지막으로 가는 총각 여름휴가이다.

올해 5월에 일본으로 출장을 갔고 9월에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가서 기본으로 두 번은 해외에 나가야 되서 가지 않을 까도 생각했는데 아무래도 마지막이라는 아쉬움으로 어디든 가고 싶었다.


문제는 어디로 가야할지 한 달전까지 결정이 안되었다.

보통 국가를 먼저 고르고 1년정도 그 나라 말을 배웠는데 올해는 태국어를 1개월 배우다가 그만 두었다. 학원 분위기도 노는 분위기가 있어(마지막 수업에 종강파티라고 아저씨가 주도해서 술 먹고 하는 게 별로였다.) 흥미를 잃었다.


무심코 항공권 검색을 하다가 파리행 직항이 있었다. 그래서 이번 여름 휴가는 파리로 결정.


항공권

인터파크에서 구매를 했는데 토요일 09:30에 출발하는 에어프랑스 0267편과 토요일 13:30에 출발해서 일요일에 도착하는 AF 0264를 예매했다. 가격은 240만원대. 이전에 이탈리아랑 스페인, 터키를 100~200만원 대를 갔다와서 비싸게 느껴졌지만 직항이라는 장점과 이번에는 사치를 해도 괜찮다는 느낌이 발권을 했다.

투어익스프레스에서도 검색을 했는데 인터파크보다 검색되는 것이 없었다. 또한 검색 필터도 불편해서 점점 사용을 안하게 되는 것 같다.

어제 wego에 보니 인터파크에는 검색되지 않는 항공권이 약간 싼 가격으로 검색이 된다.


숙박

항공권 다음에 할 일은 동선을 짜고 숙박을 하는 것인데, 이번에는 한 도시에 계속 있을 거라서 국내선항공이던지 기차, 버스를 탈 이유가 없었다. 동선이야 파리 시내랑 외곽정도만 보내기에 일주일은 빠듯할 듯 보여 바로 숙소를 검색 했다.

어제 검색해보니 7일 숙박은 최소 222유로에서 1000유료로 천차만별이었다. 그리고 400~500유로의 가격대는 유스호스텔의 다인실 기준이었다.


검색은 booking.comhostelworld.com을 이용했는데 호스텔월드의 남대문이라는 한인민박이 끌렸지만(222유로에 조/석식을 준단다) 위치가 남쪽 외곽에 있어서 교통이 불편해 보였다. 야경을 보고 지하철을 끊긴다면 11.4km를 도보로 이동을 해야 한다(Le Point Zéro가 있는노트르담 대성당 기준으로)

가이드북에 보니 일주일 이상 장기 숙박을 할 사람을 위해 아파트를 추천해주고 있어서 거기서 500유로대의 개인 숙소를 구했다.

http://www.parisattitude.com/ 와 http://www.housetrip.fr/ 가 있었는데 둘 다보았는데 앞에건 조건이 없어서 housetrip에서 15구역에 있는 곳에 숙소를 구했다. 약간 외곽일 수 있으나 7구역인 에펠탑에서 600m정도 거리이다. (위의 그림에서 제일 왼쪽에 있는 곳이다)


공연

예전에는 현지에서만 구매해야 했으나 IT시대의 변화에 흐름에 맞춰 프랑스도 인터넷 예매를 하는 것 같다.

주소는 https://www.operadeparis.fr/en/calendrier 에서 가능하고 2주정도의 스케쥴이 나와 있으므로 휴가 1주전에 예매를 해야 겠다. 언어와 관계 없는 발레 공연이 좋을 것 같다. 우선 회원가입만 해놓았다.

 참고로 두 군데의 공연장이 있는데 Opéra Bastille와 Palais Garnier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