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포토는 데이터 저장 정책을 크게 두 가지로 가질 수 있다.

원본을 그대로 올리지만 구글 드라이브의 용량을 사용해서 제한적인 용량안에서 (필요시에 추가적으로 구매하여 용량을 늘리는) 방식과

무료에 무제한이지만 원본에서 손실이 있는 방식이다.


나는 용량 생각하기 싫어서 무료 무제한 용량 옵션을 선택하고 있다.


어제 4K동영상을 촬영했는데 어떻게 올라가는지 궁금해서 원본과 올라간 영상을 다운로드 해서 비교해 보았다.


우선 크기면에서 구글 포토에 올라간 용량은 1/12.6로 줄어들었다.


미디어의 속성은 아래와 같다.

4K (3840 x 2160)이던 화면 크기가 FHD(1920 x 1080)으로 바뀜을 알 수 있다.

음성 샘플링 비율도 48kHz에서 44.1kHz로 줄어들었음을 알 수 있다.


데이터율은 55.21Mbit/s에서 4.36Mbit/s 로 줄어들었음을 알 수 있다.


아기 사진이나 동영상은 장치가 찍을 수 있는 최대 품질로 찍는데 감소되는 폭이 크다는 느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소프트업데이트 중 보안 업데이트 2017-002 10.11.6이 있다.

https://support.apple.com/ko-kr/HT201222




재시작하면,, 약 5분 걸린다는데.. 저건 구라..


이후 또 뭔가 설치화면이 나옴.. 약 11분?!!


설치후에는 Apple ID 로그인 창이 뜨는데, 회사에서는 안되므로 스킵.



이후

/System/Library/CoreServices/XProtect.bundle/Contents/Resources/

에서 XProtect.plist의 내용을 보면... (참고로 OS X El Capitan, 10.11.6)


아래 랜섬웨어 관련 내용이 추가된다.

<dict>

<key>Description</key>

<string>OSX.KeRanger.A</string>

<key>LaunchServices</key>

<dict>

<key>LSItemContentType</key>

<string>com.apple.application-bundle</string>

</dict>

<key>Matches</key>

<array>

<dict>

<key>MatchFile</key>

<dict>

<key>NSURLTypeIdentifierKey</key>

<string>public.unix-executable</string>

</dict>

<key>MatchType</key>

<string>Match</string>

<key>Pattern</key>

<string>488DBDD0EFFFFFBE00000000BA0004000031C04989D8*31F64C89E7*83F8FF7457C785C4EBFFFF00000000</string>

</dict>

</array>

</dict>


http://macnews.tistory.com/424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304일, 딸내미가 새벽에 깨서 운다.

여느 때 같으면 울다가 토닥토닥 하거나 모유를 먹이면 자는데 안자고 고래고래 악을 지른다.


애가 우니 엄마는 스트레스이다. 그런데 근본적으로 따져보면 애가 운다는 것은 뭔가 불편하다는 이야기다.

그게 배고파서인지, 아파서인지, 졸려서인지 아니면 쉬나 배변을 해서 축축해서 인지는 알 수가 없다.


애가 생기기전에 듣던 얘기는 엄마는 애기 우는 소리만 들어도 뭔 소리인지 안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내 경험상 그건 지어낸 것인 것 같고, 단지 노하우가 생겨서 훈련이 되어서 아이의 욕구를 채워줄 수 있게 된 것 같다.



암튼 오늘 이 새벽(4시 14분)에 블로그를 쓰고 있는 이유는 잠을 완전히 깨버려서 잠이 오지 않기 때문에 내일이 되면 잊어버릴 것 같아서이다.



위에 BabyTime 앱에도 나와 있지만 애는 다시 잠을 잔지 29분이 되었다.

엄마가 "안아도 주고 모유도 주고 했는데 왜 그러는 거야. 너 혼자서 자!"라고 하며 포기하고 화장실가는 것이었다.


애는 계속 울고 있고 나는 잠을 잘 수가 없어 머릿속으로는 애가 뭐 때문에 저렇게 계속 울지를  생각했다. 딱히 생각 나는 것이 없었다. 아내가 하지 않은 것은 무엇일까 생각하다가 기저귀를 갈지는 않은 것 같아서 형광등을 켜고 기저귀를 갈아주기로 했다.


애는 그 때까지도 자지러지게 울고 있어서 기저귀 가는 것도 여의치 않아서 바지를 내리고 기저귀를 벗기고 있는데, 화장실에서 돌아온 아내가 "뭐 쌌어요?" 라면서 묻는다.

내가 애를 세운 채로 앉고 아내가 기저귀를 갈았다.


귀저귀가 생각보다 묵직하지 않았다. 나중에 저울로 무게를 재보니 70.0g 이다. 전에 많이 쌀 때는 기저귀가 100g도 넘은 적이 있기 때문에 많이 싼 편은 아니다.



그렇다면 무엇 때문에 그렇게 울었을까 머릿속에 고민은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기저귀를 갈 고 난 후 아이는 누운 엄마를 엎드는 자세로 대각선으로 엎은 채 있었다. 엄마가 아기 침대에 재우려고 하니 애가 다시 울기 시작한다.


그 때 드는 생각은 애가 누워서 자는 것을 싫어하지 않을까 였다. 그날 처음 밤잠을 잤을 때에도 애가 자꾸 엎드려서 자려고 해서 엎드려 재웠기 때문이다. 그래서 애가 엄마 위에서 엎드려서 있지 않았을 까 생각이 들어서 애가 어느정도 Non-REM 수면의 2단계[각주:1] 정도를 지난 것 같아서 애를 침대에 누운 채로 재웠다.


다행히 글을 쓰는 동안 44분이 지난 걸로 보아서 이제 수면 리듬을 타고 있는 것 같다.



오늘 글을 쓰는 부제가 '부모가 지혜로워야 한다.'인데, 내가 지혜롭다는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다. 제 3자의 입장에서 엄마와 아기를 보다 보니, 애가 계속 울고 보채면서 엄마가 처음에는 이것 저것을 하다가 포기하고 감정이 이성보다 앞서게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더 이상 엄마가 조치를 해주지 않으면 아기는 욕구를 해결하지 못하고 더 울고 우는 아이는 엄마를 스트레스를 받게하고 흥분시키게 되면 감정이 이성을 앞서게 되는 것 같다.


결국 아이를 잘 키우기 위해서는 애가 울어서 힘들다는 생각을 하기에 앞서 왜 우는지 원인은 뭔지 되도록 빨리 찾아내서 해결해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요즘 회사에서 퇴근 시간만 되면 아내가 '퇴그은은?' 하면서 퇴근을 물어보고, 퇴근을 하는 중에도 '어디쯔음?' 하면서 텔레그램으로 물어본다. 빨리 집에 와서 하루종일 애를 봐야 하는 상황도 잘 알고 교대를 해줘야 자신도 쉬면서 뭔가 하지 못한 일도 하고 싶을 것이다. 그런데 매일 같이 이렇게 물어보다 보니 야근을 하게 되는 상황에서는 나에게는 은근 스트레스이다.

지난 주 토요일(4월 15일) 아이의 300일이었다. 아내가 외출한다고 해서 내가 오후에 애를 보게 되었다. 점심먹고 나간 아내는 23시가 되어서 집에 들어왔다. 아내의 외출 시간은 약 10시간 정도였는데 나는 아내가 늦게 온다고 걱정은 되었지만 일찍 오라고 종용(慫慂)하지 않았다. 왜냐면 달콤한 외출을 방해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었지만, 또한 애가 나를 힘들게 하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애가 힘들게 하지 않았던 이유중에는 애가 배고플 것 같으면 미리 허기(虛飢)를 채워주고, 쉬를 해서 기저귀가 축축해지기 전에 갈아주고, 졸려하면 낮잠을 재워주고, 가려워 하는 것 같아서 머리를 감겨주니 엄마가 들어오기 전에 22:46분부터 잠을 자기 시작하였다.

(물론 1시간 15분 자다가 깨서 다음날 0시 4분에 수유하고 6시간 6분을 더 잤다.)



물론 하루 주말에 애를 본 것하고 일주일 내내 애를 보는 것은 다를 것이다. 그래서 최근에 내가 육아 휴직을 해보고 싶어졌다. 지금과 반대로 아내가 일하고 내가 육아 휴직을 하는 것이다. 전에도 아내가 복직 전에 내가 육아 휴직을 했으면 이야기 한 적이 있어서, 얼마전에 "아내가 1년 6개월 육아 휴직을 신청했으니, 남은 6개월은 내가 육아 휴직을 하면 어떻겠냐?" 물어보았다. 그랬더니 그 정도는 아니고 2개월 정도 생각을 했다고 한다. '아빠의 달'이라고 하는 육아 휴직을 해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

  1. 수면은 보통 주기를 가지고 있고 두 개의 부분으로 나뉜다고 알려져 있다. 하나는 REM(Rapid Eye Movement) 수면과, Non-REM 수면이다. Non-REM수면은 1~4단계가 있는데, 1~2단계는 얕은 수면, 3~4단계는 깊은 수면이라고 한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자동차를 구입하기 전에는 자전거로 출퇴근을 했었다.

일명 자출을 하다보니 이것저것 장비를 구입하게 되었다. 그중 가장 많이 사용했던 것은 자전거 풋펌프.


자전거는 던롭, 프레스타, 슈레더 크게 세 가지의 튜브 밸브가 있다. 나는 브롬톤을 타고 있기 때문에 슈레더 방식의 튜브를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펌프를 사기전에 공기를 넣으려고 자전거 가게에 가니 슈레더 타입의 어뎁터가 없다고 해서 자동차 카센터에 가서 넣었다.

슈레더 방식은 자동차에도 사용하고 있는 밸브 타입이다.


그러면 자동자에 자전거 펌프로 바람을 넣을 수 있을까?


그냥 직관적으로 생각하기에는 자동차는 자전거보다 무겁기 때문에 타이어의 공기압이 더 높을 것 같다.

차를 구입하고 계기판에 나오는 수치를 보았을 때도 3자리(?)여서 당연히 그럴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런데 한가지 그런 착각을 하게 된 원인에는 단위에 있었다.

자동차 계기판의 단위는 킬로 파스칼(kPa)였던 것이다.


매뉴얼 상에는 psi(제곱인치 당 파운드힘)로 쓰여 있었다.

다시말해 17인치 휠을 사용하는 내 자동차의 공기압은 35psi였던 것이다.

이것을 킬로파스칼로 바꾸면 약 241.317kPa가 나온다.


그렇다면 자전거의 타이어의 공기압은 얼마일까?

브롬톤 순정 타이어에 적혀있는 공기압은 100psi이다.


100psi를 계기판에 나오는 kPa로 바꾸면 무려 689.476kPa라는 2.8배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그렇다면 자전거 펌프로 자동차 타이어를 넣을 수 있을까?

게이지 상으로만 보자면 160psi까지 적혀있기에 충분히 가능할 것 같다.

나는 100psi에 맞춰놓고 쓰는데 어렵지 않게 바람을 넣기 때문이다.


다만 압력과 별개로 부피는 자동차 타이어가 더 클 것이기 때문에 같은 압력에 도달하려고 해도 여러번 펌프질을 해야 할 것 같다.

약 10번 펌프질에 1psi정도 올라간다고 한다. 자전거는 한 번에 5psi 정도는 올라가던 것 같던데..


타이어 공기압은 대략 1개월당 12kPa (1.8psi)의 공기압이 자연 감소한다고 한다. 한달에 20x4번의 펌프질이면 안전 운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생활을 하기 시작하니 주변에 보험을 한다는 사람들에게서 연락이 오기 시작했다.

주변의 친구, 아니면 학교 선배 등 인맥이 있는 사람의 직접적 혹은 한 다리 건너 간접적으로 내 개인정보- 정확하게는 이름과 관계와 휴대폰 번호 - 가 넘어가서 연락이 왔다.


처음 보험 영업을 - 그들 말로는 상담 - 받았을 때는 영업사원이 참 말을 잘한다고 생각해서 칭찬을 해주었다. 물론 열심히 듣고 - 심지어 MD로 녹음을 했다! - 결국은 가입을 하지는 않았다. 지금 MD 플레이어가 고장이 나서 무슨 내용을 했는지 다시 들어볼 수는 없지만 기억이 남는 것은 지금했던 내용은 기억이 남지 않고 이미지만 기억이 남을 것이라는 영업 사원의 말만 기억이 남는다.


어떤 이유인지는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생명 보험 영업사원이라는 것이 '인맥을 팔아 귀찮게 하는' 부정적인 이미지로 굳어졌다.

주변에 보험회사에 취업을 했던 가족, 친구들을 보아도 몇 년을 버티지 못하고 다른 회사로 이직을 하는 것을 보았을 때 영업에 대한 압박이 심하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접할 수 있었다. A모社에서 1년 정도를 일한 처남의 말로는 1주일에 3명씩 가입을 시켜야 한다는 영업 압박에 대한 스트레스를 들은 적이 있다. 결국 보험사를 나와 일반 회사에 취업을 했다.


네이버 메모에 내가 지하철에서 메모를 해놓은 글 중에 '보험을 안드는 이유'라는 제목의 두서없이 적은 메모가 있다.


아마 처남이 보험회사 다닐 때 친분이 있던 회사의 선배가 가족 중에 보험을 안드는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를 해서 나를 만나보고 싶다고 해서 만난 적이 있었다. 그 때 이후에 적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두서없이 적어서 안드는 의지는 있는데 뭔가 설명하기가 어려웠다.


최근에 스티븐 핑커의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The better angels of our nature)이라는 책을 읽으면서 뭔가 더 그럴싸한 이유가 생각나서 기록한다.


인류학자 앨런 피스케(A.Fiske)는 도덕화를 네 가지 관계 맺기 모형(relational model)을 들어 설명을 한다.

1. 공동체적 공유(Communal Sharing)

2. 권위서열(Authority Ranking)

3. 동등성(Equality Matching)

4. 시장가격/합리적-법적


자세한 것은 Relational Models Theory논문 'The Four Elementary Forms of Sociality' 참고.


p.1069

생명 보험이 처음 도입되었을 때, 사람들은 인간의 생명에 금전 가치를 부여한다는 생각 자체에 격분했다고 한다.

Zelizer, V. A. 2005. The purchase of intimacy. Princeton, N.J. : Princeton University Press.


http://digitalcommons.law.umaryland.edu/cgi/viewcontent.cgi?article=1770&context=fac_pubs

This crossover popularity is pos-sible because of the extraordinary breadth of Zelizer's expertise, encompassing such diverse topics as life insurance, adoption, and adult intimate relation-ships (Zelizer 1979, 1985, 1994).


아내에게 남편이 죽을 확률을 따지게 한다는 점에 분노했다. 그런 생각은 사실 생명 보험을 기술적으로 정확하게 묘사한 표현들이다. 그래서 보험 산업은 광고를 통해서 상품을 바라보는 관점을 재설정했다. 남편의 입장에서는 그것이 책임감 있고 점잖은 행동인 것처럼 그렸다. 혹시 그가 세상에 없더라도 가족에 대한 의무를 다하게 해 주는 수단이라고.




이러한 분노는 위에서 언급한 관계 맺기 모형에서 공동체적 공유 모형에서 시장 가격 모형으로 전환을 했기 때문이 그 이유이다.


아래 농담을 인용하면 쉽게 이해가 가능해진다.

우디 앨런은 이렇게 농담했다. "나는 내 금시계가 아주 자랑스러워요. 할아버지가 임종 하시면서 나한테 판 물건이죠."

처음에 우리는 정서적으로 소중한 가보를 그냥 물려주지 않고 팔았다는 점에 놀란다. 더구나 그걸 판 사람은 팔아 봐야 이득을 누릴 수도 없다. 농담에서 모순을 자아내는 첫 기준계는 기존에 널리 인정되는 관계 맺기 모형일 때가 많고, 우리는 그 모형을 벗어나야만 농담을 이해할 수 있다.


18세기 작가 메리 워틀리 몬터규는 "풍자는 예리한 면도날처럼/ 느끼지도 보지도 못한 사이에 상처를 내야 한다."라고 했다.

하지만 풍자가 너무 예리하다면 자극에 분노로 반응할 가능성이 높다.

2005년에 덴마크 일간지 <율란드 포스텐>의 만평 때문에 폭동이 일어난 적이 있다. (한 만화에서 마호메트가 천국에서 새로 도착한 자살 폭탄 테러리스트들을 맞으면서 "스톱, 처녀가 다 떨어졌네!"라고 말했다.)


공동체적 공유 모형에서 시장 가격 모형으로 가치를 바꾸는 것은 단순히 도덕적인 차원을 넘어서 법적인 영역까지도 도달한다.

그 예가 돈을 받고 입양을 하는 것을 포함한 인신매매, 장기매매 등이다.

형법 제289조(인신매매) ① 사람을 매매한 사람은 7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제7조(장기등의 매매행위 등 금지) ① 누구든지 금전 또는 재산상의 이익, 그 밖의 반대급부를 주고 받거나 주고 받을 것을 약속하고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

1. 다른 사람의 장기등을 제3자에게 주거나 제3자에게 주기 위하여 받는 행위 또는 이를 약속하는 행위

2. 자신의 장기등을 다른 사람에게 주거나 다른 사람의 장기등을 자신에게 이식하기 위하여 받는 행위 또는 이를 약속하는 행위

3. 제1호 또는 제2호의 행위를 교사ㆍ알선ㆍ방조하는 행위


대한민국에서 입양이나 장기를 이식받는 것은 불법이 아니다. 다만 시장 가격 모형이 되는 순간 불법이 되는 것이다.


법과 도덕은 둘 다 사람들 사이의 관계를 규율하는 것이다. 도덕은 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도리, 사회구성원들이 마땅히 해야 할 행동원칙 같은 것이다. 도덕은 사람의 마음속에서 스스로 생겨나는 행동의 원칙 같은 것이다.

하지만 도덕이라는 것이 사람마다 다르다는 것이 문제이다. 조너선 하이트(Jonathan Haidt)의 바른 마음이라는 책에서 나의 옳음과 그들의 옳음은 왜 다른가에 대해 논의한다.


결론은 내 도덕성에서 생명 보험은 1760년 시절에 있는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열량계가 고장난 것 같다고 관리실에서 연락이 왔다고 지난 달 쯤에 이야기가 나왔다.

그래서 고치기 전까지는 작년 동월의 난방비를 책정하겠다고 한다.

- 중앙집중 난방방식의 공동주택에 대한 난방계량기 등의 설치 기준 제3조 (난방비)의 1조에 해당하는

특정세대 난방계량기의 고장 등으로 타세대 및 전년도 동월의 검침결과와 비교하여 현격한 차이가 있는 경우, 그 사용량은 최근 3개월 평균값, 전년 동월 검침값 또는 같은 동의 동일면적 평균값 등을 적용하여 난방비를 부가하는 경우

에 해당한다.


관리비 고지서를 보았더니 작년 4월부터 난방 사용량이 동일한 수치이다.

여름에야 난방을 하지 않으니 동일하다고 할 수 있지만 11월, 12월 모두 같은 수치이다.



계량기를 고치라고 하는데 인터넷에 찾아보니 동일한 현상을 겪은 사람의 블로그가 있었다.


블로그: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snghyouk&logNo=220233127517

http://smartinvestor.tistory.com/26


블로그에 따르면 지시부 내부에 배터리가 있는데 수명이 다 되었을 때 발생한다는 것이다.

배터리를 교체후에 정상 작동했다고 한다.


우선 배터리와 커넥터 확인을 위해 분해를 해보았다.

십자 드라이버만 있으면 쉽게 분해가 되었다.


기판 같은 게 있는데 배터리가 커넥터에 연결되어 있었다.


배터리는 모델명이 써있어서 알 수 있었는데 커넥터는 정확히 어떤 것인지 알기 어려웠다.



결국 계량계에 적혀있는 상호를 검색해서 전화로 물어 물어 보니 알 수 있었다.

대한메텍스(032-551-4154) -> 에너텍 코리아(02-2083-2242)

배터리 모델: TL-5902

하우징(커넥터) 모델: CHL0640-2


인터넷으로 살 수 있는데 판매처를 보니 집에 가는 길 중간이라 한번 탐방을 가보았다.

청계천공구거리라는 표지판이 있는데


지하철로 보면 종로3가역이다. 13번 출구 쪽이다.


8시쯤 도착했는데 이미 가게들은 문을 닫은 시점이었다.

내일 다시 가야겠다.


TL-5902 가격 : 옥션 이용 검색

대동배터리: 4500원 (돈화문로2길8-6)



이후 관계법령에 대해 찾아보니 다음과 같은 행정규칙이 있었다.

중앙집중 난방방식의 공동주택에 대한 난방계량기 등의 설치 기준


관련 기사 모음: http://m.spo.go.kr/spo/nation/freebbs/freebbs.jsp?mode=view&article_no=569794&pager.offset=0&board_no=6&stype=


2/7(화)

인터넷으로 주문한 배터리가 도착해서 교체를 해보았다.


2/8(수)

아침에 출근전에 밤사이 수치가 바뀌었나 확인. 바뀐 것이 없었다. 작년 2월 기준으로 97만큼 썼는데,

97/28/24 = 0.1443452381 (사용량/시간)

이니 6.9278350513 시간이면 1이상이 변동되어야 할 터인데...


2/13(월)

결국 업자가 와서 내부의 배터리를 교환하고 나서야 해결 되었다.

출장비를 3만원을 받았다. 새로 교체한 밖의 배터리는 업자가 가져가 버린 것 같다.


배터리를 교환하기전 계량계를 교체하를 할 경우 교체비용이 13만원인데 주민하고 관리실에서 반반해서 6만 5천원씩 부담한다고 했다고 한다. 계량계는 공동구역이니 관리사무소에서 100% 해주는 게 맞지 않나 생각이 드는데 아무리 봐도 이상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훈민정음에 보면 '나랏 말싸미 듕귁에 달아'라는 내용이 있다. "나라의 말(한국어)가 중국어와 달라서"라는 말이다.

한국어가 중국어랑 다른데 한자로 표기를 하려니 만든 것이 한글이라는 의미이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KOBACO에서 나온 산이라는 래퍼가 나오는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좀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이 랩의 서반부는 '한글이 태어난지 573년'이라고 나오면서 한글의 탄생을 이야기 한다.


그런데 한글을 보고 '날 때부터 썼고 죽을 때까지 쓸 말'이라고 한다.

산이야! 미안하지만 한글은 글이지 말이 아니란다... 쯧쯧..


그런데 중간에 '커피나오셨습니다'라는 부분... 저건 말이 아닌가?

커피 나올 때 누가 글로 써서 서비스를 하는지 의문이 든다.



그러면서 '구하라 한글 한글 한글 한글'을 외치면서 맞춤법을 고치는 예를 보여준다. 표기법 뿐만 아니라 한국어 자체(센터/센타)의 지적도 있다.



후반부에 나오는 '뭔지도 몰라 왜 쓰는지도 몰라' 부분을 보면서

공익 광고 자체가 한국어가 뭔지도 모르면서 왜 광고하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으로 치환되면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한글 랩'이 아니라 '한국어 랩' 아니면 '우리말 랩'이 맞겠지.


음악으로 생각을 전하는 래퍼라면 제대로 알고 랩을 하는 게 아름답지 않나 생각해 보았다.


동영상 댓글을 보면 한글과 한국어를 구분하는 사람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입찰 공고 문서가 있어서 봤더니 1억 5천6백만원 짜리였다.  463318.pdf



1년 이상 방송 하도록 되어야 한다는데 나는 국민들이 '한글=한국어'라는 인식이 안퍼지게 얼른 내렸으면 좋겠다.


국립국어원 공공언어 지원에 '공공언어 다듬기' 지원 요청을 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회사에서 퇴근을 하는데 모르는 여자분과 또 다른 한분(남자인지 여자인지 기억이 안남)이 전도를 하러 왔다.


W: 안녕하세요. 사랑의교회에서 나왔는데 예수 믿으세요?

M: 네, 성당 다녀요.

W: 그럼 주일에 잘 참여하시나요?

M: 네, 매주 나가고 있습니다.

W: 집은 어디세요?

M: 집은 일산쪽이에요.


교회도 잘 다니고 있고 집도 사랑의교회가 있는 서울이 아닌 경기도까지라고 이야기 했으면 전도를 접을 줄 알았다.

주일 예배에 대한 전도를 접고 이제 수요 예배에 대해 이야기 하기 시작한다.


W: 집이 머실텐데 대치역에는 무슨일인가요?

M: 회사가 이쪽이라서요. (내가 왜 모르는 사람에게 순순히 개인 정보를 이야기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W: 그러면 퇴근 후 수요 예배 나오세요.

M: 저희 천주교는 수요일 뿐만 아니라 매일 미사가 있어요.


그 여자분은 아쉬운 표정으로 다른 표적(?)을 향해 갔다.


짧은 만남이었지만 마치 통신사들 고객 유치의 느낌과 비슷한 느낌이 들었다.

사랑의교회의 전도가 '주님을 믿는 것'에 목적을 둔 게 아니라 '교세를 확장 하는 것'에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에어컨을 사면서 아무래도 전기 요금에 관심이 가서 이것 저것 찾아보고(전기요금 계산 방법) 회사에서 이야기를 하게 되었다.

오늘 티타임 때 제리님이 전원 버튼의 기호가 대기전원이 있는 마크와 없는 마크가 있다고 이야기를 했다.


처음 기호에 대해 설명을 할 때 동그라미에 1자가 나와 있는 것과 나와있지 않는 것이라고 하였는데 1자가 나와 있는 것은 흔히 보아서 쉽게 이해가 되었는데 나와 있지 않은 것은 잘 상상이 되지 않았다.


왜냐하면 보통 보이는 마크는 대기 전원이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금 글을 쓰고 있는 iMac의 전원 버튼은 아래와 같이 생겼다.


또한 아이폰 전원을 끌 때 기호역시 0자에 1자가 나와 있는 형태이다.


이렇게 수 많은  기호 들 중에 집의 제품중에 동그라미안에 1자가 들어가있는  형태의 전원 버튼이 있었는데,

바로 세탁기였다.



찾아보다가 생각이 난것은 이런 전원과 관련된 기호가 전 세계적으로 동일한지였다.

만약 전 세계가 동일하다면 전원 버튼의 이해를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찾아보니 국제전자기술위원회(IEC, International Electrotechnical Commission) 60417로 표준이 정해져 있었다.

 ISO 국제 표준으로는 ISO 7000 Graphical symbols for use on equipment (장치에 대한 사용을 위한 그래픽 기호들)이다.



각기호는 IEC 60417 대시(-)에 번호를 가지고 있었다. 위키백과 참고


     IEC 60417-5007 : 켜진 전원 기호 (선), 이진 시스템(디지털)의 "on"의 의미인 1에서 따왔다고 한다. 장치는 전체 파워에 도달했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IEC 60417-5008 : 꺼진 전원 기호(원), 위와 마찬가지로 이진 시스템(디지털)의 "off"의 의미인 0에서 따왔다고 한다. 장치는 전력이 끊어져 있는 상태이다.

  IEC 60417-5009 : 대기 기호, 대기 모드이거나 저전력 상태를 나타낸다. 전원 공급에서 완전히 단절되지 않는 스위치를 의미한다. 다시말해 대기전력이 있다는 것.

 IEC 60417-5010 : 전원 on-off 기호. 완전히 전원이 켜지거나 꺼지는 상태간의 전환이 가능한 스위치를 나타내는 버튼에 사용된다. 즉 대기전력이 없는 전원 버튼에 있다.


제품을 구입할 때 모양의 전원 버튼이 있는지 확인해 보면 대기전력 절감에 도움이 될 것 같다.

나의 경우는 일 경우 개별 스위치가 달려 있는 연결 플러그를 이용해서 대기 전력을 줄이고 있다.


=>




유니코드

여담으로 전원기호에 관한 것이 2016년 6월 22일에 유니코드 표준 버전 9에 추가되었다고 한다.

항목은 여러가지 기술적인(Miscellaneous Technical) 기호에 들어가 있다.

=> http://www.unicode.org/charts/PDF/Unicode-9.0/U90-2300.pdf


자신의 시스템에 해당 유니코드가 제대로 표시되는지 보려면 아래 박스의 기호를 확인해 보면 된다.

  • U+23FB  POWER SYMBOL (IEC 60417-5009 stand-by symbol, IEEE 1621 power symbol)
  • U+23FC  POWER ON-OFF SYMBOL (IEC 60417-5010)
  • U+23FD  POWER ON SYMBOL (IEC 60417-5007)
  • U+2B58  HEAVY CIRCLE (Used for IEC 60417-5008 power off symbol)
  • U+23FE  POWER SLEEP SYMBOL


만약 설치가 안되었다면 아래 그림처럼 네모가 보일 것이다.


설치가 되었다면 아래 그림처럼 기호로 표시가 될 것이다.

별도로 설치하려면 http://unicodepowersymbol.com/font/ 에서 자신의 시스템에 맞는 폰트를 받아서 설치하면 된다.

나는 맥이라서 .otf 폰트를 설치했는데, 윈도우라면 트루타입 포트(.ttf)를 설치하면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브롬톤 정보 창고' 블로그의 마고자님이 쓴 "지하철 장애인칸에서의 팁"이란 글이 있었다.

출처: http://brompton.tistory.com/87


위의 사진처럼 휠체어석에 접이식 자전거인 브롬톤을 거치하는 방법에 대해 공유를 하는 글이었다.


그런데  이 글에 어떤 '지나가는 이'님이 댓글을 달았다.

이렇게 하심 곤란할 것 같아요.

장애자가 사용하지 않더라도 비워 두어야 할 공간 인것 같습니다...

딴지는 아니고 혹 불미스런 일을 당하실까봐 한글자 남겨요.


'지나가는 이'라는 사람은 위와 같이 하면 안된다고 주장을 하면서 장애인이 사용하지 않을 때는 비워 두어야 할 공간이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달았다.


나도 지하철 출퇴근을 할 때는 아래와 같이 휠체어 공간에 브롬톤을 놓아둔다.


내가 이 공간에 접이식 자전거를 놓을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아래의 사진에서 픽토그램 때문이다.


픽토그램(그림표지)에보면 "휠체어"를 나타내는 그림 이외에도, 유모차, 캐리어 같은 짐을 놓을 수 있다고 되어 있다.

국가표준(KS) 공공안내그림표지는 http://www.kssn.net/Pictogram/KS_pictogram_list.asp 를 참고한다.


서울메트로 여객운송약관 제35조(휴대품의 제한)에 따르면 휠체어, 유모차, 접힌 상태의 접이식자전거에 대해 휴대하고 승차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해당 항목으로 접이식자전거와 일반 자전거와는 서울메트로에서는 취급을 달리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일반 자전거는 약관 제38조(준수 사항)에 따라 엘레베이터, 에스컬레이터, 휠체어리프트 사용이 불가능하지만 접힌 상태의 접이식자전거는 엘레베이터 등의 부대편의시설의 사용이 가능하다고 서울메트로 영업부의 확인을 받은 바가 있다.


또한 VOC 103980를 통해 접이식 자전거의 휠체어석 공간에 휠체어 이용객이 없을 경우에 이용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휠체어 이용객이 승차시에 자리를 양보해주면 되는 것이다. 참고로 일반 자전거가 아닙니다. 접이식 자전거도 접은 상태일 때만 가능하다는 조건이 있습니다.



관련글: http://brompton.tistory.com/87

트랙백: http://brompton.tistory.com/trackback/8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