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초에 SBS에서 2부작으로 방송한 '땡큐-스님, 배우 그리고 야구선수'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2부 방송에서 박찬호가 파스타를 만드는 장면이 나온다.





방송에서는 파스타 면이 자동으로 스스르륵 들어가는 것이 신기하게 보여주고 있었다.

혜민스님은 "일부러 억지로 넣으려고 했는데 방법이 있었다"면서 오히려 배웠다고 하고 있다.


파스타를 맛있게 끓이기 위한 첫 번째 조건은 신선하고 좋은 재료를 쓴다이지만, 재료가 준비된 이후에는 잘 만들어야 한다.

파스타의 면을 작은 냄비에 대각선으로 넣게되면 한쪽은 익는데 다른쪽은 익지 않아 한쪽 끝은 딱딱하게 되어버린다.


더군다나 냄비에 잠기는 속도가 느릴 경우에는 냄비 벽면의 열기에 면이 아래와 같이 손상되어 버린다.



그래서 파스타를 제대로 삶기위해서는 큰 냄비가 필요하다.

이상하게도 파스타의 굵기는 천차만별이지만 길이는 거의 비슷하다.

아래와 같은 34cm의 다용도 전판이 있다면 어떤 파스타라도 할 수 있다.


아래와 같이 물이 끓고 담으면 바로 가로로 담을 수 있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할 수 있다.



만약 큰 냄비나 전판이 없다면 곰탕을 끓일 때 사용하는 들통도 괜찮다.


한 가지 안좋은 점은 틀통의 옆면이 금속인지라 열을 뺏아가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화력이 왠만큼 좋지 않으면 물이 빨리 끓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결국 전판을 사게 되었다는 것.


만약 큰 냄비를 구할 수 없다면 파스타 면을 반토막 내서 하는 것도 유용할 것 같다.

끗끗한올리브나무의 :: 그리스인에게 배운 스파게티 면 쉽게 삶는 법 (링크)를 보면 지인이 면을 삶을 때 뚝 잘라서 했다고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