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매: 인터파크

공연장: 충무아트홀

공연단: 유니버설발레단 (Universal에 대한 외래어 표기가 유니버셜이 아니였다!)


제목이 "충무아트홀과 함께하는~"이어서 유니버설발레단과 무슨 관련이 있나 했다.

공연 시작전에 공연에 대한 설명을 해주었는데 올해가 충무아트홀이 개관한지 10년이 되었다고 한다. (2005년 개관)

첫 발레공연을 파리에서 봐서 그런지 기대치가 높아졌던 것 같다.

객관적인 단순 비교를 표로 정리해보았다.

 

 충무아트홀 대극장

 Théâtre du Châtelet

 개관

 2005.3.25

 1862년

 관객석

 1255석[각주:1]
(1층 690석과 2층 285석, 3층 280석)

 2,500석

음악

녹음된 연주 

오케스트라 

물론 국내와 국외를 비교한다는 것이 사리에 맞지 않으리라 생각된다. 하지만 나의 느낌은 그랬다.

특히 음악에 대한 차이가 현격하게 느껴져서 아쉬웠다. 천장에 있는 중앙 스피커에서 나오는 소리가 거슬렸다. 스피커 때문인지 음원의 품질때문인지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잡음과 비트레이트가 낮은 것이 저 샘플링 mp3 같다는 생각을 하게 했다.

티켓 가격을 올려서라도 음악을 녹음된 음향이 아닌 직접 연주를 한다면 좋지 않았을까 생각이 된다.


발레단의 인원은 생각했던 것 보다 많아서 놀랬다. 군무할 때 대략적으로 세어보니 50여명 이상이 되는 것 같았다.

국립발레단 다음으로 꼽는 것이 유니버설발레단이라고 들었다.

좋은 공연을 위해서는 아무래도 수익이 나야 할 것이고 그러기 위해서는 관객의 관심과 관람이 뒷받침 되어야 하리라 생각한다.


발레 공연자를 양성하기 위해 10년 이상이 투자되어야 한다고 하는데 너무 눈만 높아진 관객이 아니었나 생각해보며 관심을 지속적으로 가지며 적극적으로 공연 관람을 해야겠다고 생각하였다.


좋았던 점

1. 공연전 해설(과거 현역 발레리나의 동작 및 소품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

2. 무대 양 옆의 스크린(중간중간 장면 설명)

3. 막간 충분한 인터미션

아쉬운 점

1. 음향

2. 박수(공연 마치기전 박수는 공연에 방해가 될 수 있을지도?)

3. 유료 프로그램 순서. (파리에서는 A4용지 반접은 크기에 간단하게 무용수와 해설에 대한 인쇄물을 제공했는데 이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된다. 굳이 빳빳한 용지에 컬러로 인쇄해서 5천원에 구매를 하게 하는 것은 서로간 낭비라 생각함)


공연 기록

2014.08.16 19:30분

- 키트리役: 강미선 / 바질: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공연장에 대한 기록

19:30~19:38 - 해설(8분)

19:40~20:22 1막(42분)

 15분 휴식

20:37~21:01 2막(24분)

 15분 휴식

21:15~21:57 3막(42분)


대극장을 처음 가보아서 처음에는 햇갈렸다.


2층: 대극장 객석1층

3층: 대극장 객석2층

5층: 대극장 객석3층


내가 앉았던 자리는 3층 1열 5번이었다. A석이라 무대와의 거리가 있지만 전망이 한번에 볼 수 있어서 전체를 조망하기에는 좋다. 시력이 나쁘다면 안경이나 렌즈는 필수. 독무(獨舞)를 하거나 2인무를 할 경우 오페라글라스가 있다면 표정이나 손/발끝을 보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난 쌍안경을 지참했다. 휴대성은 좋지 않지만 오페라글라스에 비해 보기가 편하다.)

이상했던 것은 또한 1열의 5번이었는데 제일 좌측 열의 번호가 1이 아닌 2였다. (좌측 통로가 1번인가? 입석?)


다음에 자리 선정을 위해 인터미션 때 3층 시야 확인을 해보았는데, 좌우 맨 끝자리 3개는 앞에 조명을 위한 난간이 있어 안보이므로 가급적이면 피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또한 3층은 경사도가 있어 뒷자리도 잘 보이는데 문제는 맨 앞지리(1열)의 경우 등받이에 몸을 붙이고 있으면 무대 앞 부분이 잘린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래서 몸을 난간쪽으로 기울게 되는데, 그렇게 되면 뒷 관객이 몸에 가려서 안보인다고 한다. 1막 끝나고(?) 안내원이 맨 앞자리 관객에게 뒷자리의 사람이 안보일 수 있으니 가급적 등받이에 붙여서 관람을 해달라는 안내를 해주기도 하였다. 일부 관객들은 빈자리로 자리 이동을 하기도 하여 원래 자리 인원과 시비가 붙기도 하였다.

다행히 내 뒤에는 관객이 없어서 나는 편하게 관람을 할 수 있었다. 3층 좌측 구역에 앉은 사람은 12명이었다. 아래 그림처럼 직각삼각형으로 자리에 앉았기 때문이다. (빨간색 사선은 예매시에 구매 불가능 좌석이었는데 끝날 때까지 사람이 없었다.)

- 사진 촬영에 대한 안내

공연장 내에서 사진 촬영 및 녹화/녹음이 금지되어 있다는 방송이 나온다. 어떤 관객이 공연 시작전에 내부를 플래쉬를 켜고 찍다가 안내원에게 제지를 받았는데, 휴식시간과 커튼 콜할 때는 플래쉬 없이 촬영이 가능하다고 관객에게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


[기타 링크]

돈키호테 - 바리시니코프 (ABT) : http://tvpot.daum.net/v/41663100 처음에 그가 등장할 때 박수를 보면 얼마나 인기가 있었는지 알 수 있다.

http://youtu.be/YnoJO2KxxvA : Cynthia Harvey e Mikhail Baryshnikov


  1. 충무아트홀 연혁을 보면 2008년 3월 2일에 대극장 객석 증설공사 착공을하여 당해 11월 1일에 재개관을 했다고 한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