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인터넷으로 자등차 신규 등록 접수를 마쳐놓고 출근전에 등록사무소에 들렸다.

거주하고 있는 고양시의 차량등록사업소로 갔다.


이미 인터넷으로 접수를 해 갔기에 준비물은 임시운행허가증과 임시번호판(앞/뒤) 두 가지만 있으면 된다.

아, 추가적으로 번호판 금액 12,000원이 필요했다. 카드도 된다고 해서 카드로 결제.


나는 번호판을 떼는 것부터 다는 것까지 셀프로 했다.


몇 가지 팁이 있다면...


1. 십자/일자 드라이버를 챙겨온다. (필요시 스패너)

2. 앞 뒤 다는 곳이 먼지가 있을 수 있으니 닦을 천을 준비해온다.

3. 번호판 가이드와 부착 나사가 있으면 좀 더 예쁘니 미리 사오는 것도 좋다.





대기표는 3번. 아침부터 등록하러 오신 분들이 두 명이나 더 있는 듯.

하지만 내가 먼저 접수를 끝낼 것임.


우선 '번호판 교부/봉인'쪽에 가서 임시운행번호판을 반납한다.


반납을 하면 임시운행허가증에 도장을 찍어준다.


그 다음 '신규/소유권 이전 등록' 창구로 가서 등록하고 다시 아까 반납했던 곳으로 가서 새 번호판을 받으면 끝이다.


그런데 포털에서 접수한 경우 아무나 등록을 할 수 없는가보다.

직원이 없어서 오고 있다고 기다리라고 한다.

파리바게트 봉지를 들고 어떤 여직원이 창구로 들어온다. 나이있으신 남직원 자리에 가서 앉고 처리를 해준다.


차량 등록증을 주고 번호판을 받고 가면 된다고 한다.

봉인하는 법을 아느냐고 해서 모른다고 했더니 간단히 장착 방법을 알려준다.

총 17분 45초 걸렸다.


나와서 번호판을 다는 작업.


먼저 차 구입시에 받았던 용품중에 장갑 같은 것이 있어서 부착할 위치를 깨끗히 닦아준다.


번호판이 없을 때가 제일 예쁜 것 같은데...

미리 구매한 번호판 가이드에 부착해보고,,


앞/뒤 우측은 그냥 나사를 드라이버로 박으면 되고,

뒤 좌측은 봉인을 해야 해서 트렁크를 열고 안에 마개를 열어주어야 한다.


윗 부분을 일자 드라이버로 빼주면 된다. 홈을 잘 보고 빼자.


나사가 들어갈 수 있는 원형 구멍이 있다.

너트를 낀 상태에서 나사 머리를 안쪽으로 넣고 번호판쪽에 너트 같은 것을 연결해서 가로 지르는 심을 넣고 일자 드라이버로 조여주면 된다.


마무리는 봉인 캡을 덮으면 끝.


번호판 바꾸는 게 제일 쉬웠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생활 > 쇼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량 바코드 스티커 제거  (0) 2016.12.07
아기침대 말리부에 담아오기  (0) 2016.11.21
셀프 임시 자동차 번호판 교체  (0) 2016.11.21
인터넷 자동차 등록  (0) 2016.11.14
iMac Late 2015 27인치 주문  (0) 2016.11.05
Garmin fenix3 HR 한글판 구입  (0) 2016.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