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2일 (어제) 부화한 알을 저녁에 관찰을 했다.

1차 산란때는 처음이라 잘 모르고 봤는데, 이제는 수정란과 무정란을 구분할 수 있게 되었다.


위의 사진에서 무정란과 유정란을 구별할 수 있을까?

제일 왼쪽 위의 사진에서 검정 점이 두개가 있는 것이 눈으로생각하면 수정란으로 생각할 수 있다.


인터넷에 있는 글들을 보니 투명하면 수정란, 불투명하면 무정란이라고 한다.

슬라이드글래스에 올려 비교를 해보면 아래와 같다. (사진을 클릭하면 커집니다.)


왼쪽이 무정란, 오른쪽이 수정란이다.


현재 상태는 세포분열을 하여 이미 눈과 꼬리가 보이는 상태이다.


우선 무정란을 현미경으로 보면 아래와 같다. 그냥 불투명한 구형이다.


반면 유정란의 경우 아래 처럼 투명하다. 또한 무엇인가 들어있다.


이때면 심장이 생겨서 뛰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동영상으로 찍어보았다.

관찰하는 동안 알 속에서 빙그르르 도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동영상으로는 찍지 못했다.

중간중간 꼬리가 보이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나는 어렸을 때부터 집에 현미경이 있어서 중학교에서 '현미경'이라는 것을 배우기 전부터 가지고 놀았었다.

어제 부화한 알을 자세히 보기 위해 오랫만에 현미경을 꺼냈다.


단지 50배로 확대(접안렌즈 x10, 대물렌즈 x5)해서 보았는데 육안으로 보는 것보다 잘 볼 수 있었다.


프레파라트는 생물 같이 입체적인 물체의 경우 투광이나 초점에 문제가 있어 커버글라스를 씌워서 얇게 만들지만 압박사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슬라이드글라스 위에 물과 함께 올렸다.


먼저 치어를 봤다. 오늘 새로 태어났지만 얼마 있어 큰 금붕어에게 먹힌 치어이다. 사진 찍고 격리를 하려고 했는데 얼마 있지 않아서 동족상잔을 목격했다.(!!!)


50배로 확대한 치어이다. (현미경에서 제일 낮은 배율이다)


빨간색으로 화살표 부분은 심장으로 추정되는 순환기관으로 보인다.

아래 동영상을 보면 일정 주기로 박동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다음은 알을 보았다.

어제 낮 만해도 서너개는 보였는데 하나밖에 남지 않아서 빨대로 작은 스푼을 만들어서 어렵사리 건졌다.


알도 역시 심박동을 하고 있었다. 아래 동영상을 참조.


현미경 접안부에 핸드폰 카메라를 대고 촬영한 것이라 촬영이 쉽지 않았다.

그래도 생각보다 관찰을 공유하기에는 괜찮은 영상이 찍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생활 > 물속'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06.06 치어 - 노른자 D+6  (0) 2014.06.09
2014.06.03 치어 D+3  (0) 2014.06.09
2014.06.01금붕어 알, 치어 관찰일지(현미경)  (0) 2014.06.01
2014.05.31 알과 치어  (0) 2014.06.01
2014.04.12 지느러미 갈라짐 & 넒은 수조  (0) 2014.04.13
2014.04.06 큰 물고기 별거  (0) 2014.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