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파리 여행을 갔다온 사람이 있어서 이야기를 하던중 아래와 같은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가 흘러갔다.


Q. 루브르 박물관에 갔었어요?

A. 그럼요. 거의 매일 간 것 같아요.

Q. 그러면 모나리자도 봤어요?

A. 네, 보긴 봤는데 사람이 엄청 많아서 제대로 못봤어요.

Q. 그렇다면 모나리자 뒤의 작품도 봤어요?

A. 바쁘게 모나리자만 보고 지나가서 기억이 안나네요.


루브르 박물관을 갔다 온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이 박물관에서 기억나는 것은 모나리자와 밀로의 비너스 정도 일 것 같다.

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기억못하는 모나리자 뒤의 그림에 집착한 이유는 루브르 수집 품에 대한 나폴레옹의 일화를 들었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


우선 모나리자 뒤의 그림은

파올로 베로네제(Paolo Veronese, 1528~1588)이 1563년 그린 <가나의 혼인 잔치> 이다.


이 그림은 677 ×994 cm로 반대편에 있는 모나리자 (77cm×53cm)면적의 의 164배의 면적으로 큰 대작이다.

참고로 루브르박물관에서 가장 작은 그림은 모나리자고 가장 큰 그림은 이 그림이라고 한다.


이 그림은 제대로 보려면 몇 미터 떨어져서 봐야 한다.


하지만 모나리자 때문에 현실은 아래와 같다.


반대편에는 상대적으로 왜소한 모나리자 있다.


기독교를 종교로 가지고 있거나 이쪽 성경이야기에 대해 들어본 사람이면

요한복음 2장 1~12절에 나오는 갈릴래아 카나(Κανὰ)에서 있었던 혼인 잔치의 이야기를 그린 것인지 알 수 있다.


더 자세한 것은 다음 블로그를 참고 하면 좋을 것 같다.

 http://www.hulog.co.kr/m/entry/파올로-베로네제-가나의-혼인-잔치



이 그림은 베네치아공화국이 멸망할 때 나폴레옹 군대에 의해 프랑스로 약탈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림이 너무 크다보니  편의상 잘라서 - 일명 작품손상 - 가져왔다는 것이다.

진짜인지 궁금해서 가이드에게 물어보니 모르는 이야기라고 하였다.

그래서 실제 그림을 유심히 보니 이야기 대로 잘랐다가 다시 붙인 흔적이 보였다.


정면에서 보면 잘 안보이고 약간 가까이 가서 빛의 반사로 그림을 없애서 봐야 한다.


이미지로는 잘 안보일 수도 있어서 필터를 걸어보면,,,


잘렸다가 붙인 듯한 선이 보인다.

반을 자른 것이 세로로 자른 것이 아니라 가로로 잘랐다 ;;;



이런 것들은 사진으로 보면 모른다 직접 봐야 알 수 있는 것이다.


암튼 사실은 확인했고, 또 한가지 만약 애들과 같이 갔다고 하면 할 수 있는 놀이는 그림속에 있는 개/고양이 6마리를 찾아보는 것이다.

어떤 블로그에는 악사도 6명이고 물병도 6개라고 해서 666이 숨어 있다는 썰도 있다.


http://algogaza.com/840/



그림 읽어주는 여자라는 블로그에도 이 그림에 대한 설명이 있으니 루브르에 가실 분들은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http://blog.naver.com/ktv520/22073284859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Si tu veux construire un bateau, ne rassemble pas tes hommes et femmes pour leur donner des ordres, pour expliquer chaque détail, pour leur dire où trouver chaque chose… Si tu veux construire un bateau, fais naître dans le cœur de tes hommes et femmes le désir de la mer. »


Saint-Exupéry (Antoine de )


http://www.printempsdeloptimisme.com/saint-exupery-antoine-de-si-tu-veux-construire-un-bateau-ne-rassemble-pas-tes-hommes-et-femmes-pour-leur-donner-des-ordres-pour-expliquer-chaque-detail-pour-leur-dire-ou%C2%9D-tro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언어/기호 > 2 Français (불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텍쥐베리 - 바다에 대한 동경  (0) 2017.07.20
르꼬르동 블루(Le Cordon Bleu)  (0) 2013.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