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 혹한을 피해 회사로 이주했던 딸기 화분 두 개.

회사는 집보다 따뜻한지 오히려 집에 있을 때보다 쑥쑥 자랐다.


2018년 1월 9일 회사로 옮겨왔는데



3월 13일에 이렇게 자랐다.


잎 수가 많아진 것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다.


이번주 월요일에 회사에 출근해보니 러너가 처음 나왔다.

블로그에서 딸기를 키우는 다른 사람들의 글을 봐서 러너가 뭔지는 알고 있었으나 어떤 건지 글로만 봐서는 몰랐다.

처음에는 길쭉히 올라오는 잎을 보고 이게 러너인가 했었다.


좀 이상하게 길게 나오긴했지만 세 갈래의 잎이 보이는 재는 잎이였다.


그런데 이번주 월요일에 본 러너는 길죽한 잎과는 아예 생김새가 달랐다.


끝이 창처럼 살짝 뽀족하면서도 볼록하게 생겻다.



이때는 화분  안에 러너가 있어서 어떻게 번식을 시키지 하고 있었는데,,

점점 길어지기 시작했다.


결국 화분을 탈출해서 유리창까지 닿았다.


결국 다른 딸기 화분쪽으로 화분을 돌려놓았다.



러너가 더 자라기 전에 빈 화분을 준비해서 새로운 개체로 분리해야 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