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를 구입하기 전에는 자전거로 출퇴근을 했었다.

일명 자출을 하다보니 이것저것 장비를 구입하게 되었다. 그중 가장 많이 사용했던 것은 자전거 풋펌프.


자전거는 던롭, 프레스타, 슈레더 크게 세 가지의 튜브 밸브가 있다. 나는 브롬톤을 타고 있기 때문에 슈레더 방식의 튜브를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펌프를 사기전에 공기를 넣으려고 자전거 가게에 가니 슈레더 타입의 어뎁터가 없다고 해서 자동차 카센터에 가서 넣었다.

슈레더 방식은 자동차에도 사용하고 있는 밸브 타입이다.


그러면 자동자에 자전거 펌프로 바람을 넣을 수 있을까?


그냥 직관적으로 생각하기에는 자동차는 자전거보다 무겁기 때문에 타이어의 공기압이 더 높을 것 같다.

차를 구입하고 계기판에 나오는 수치를 보았을 때도 3자리(?)여서 당연히 그럴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런데 한가지 그런 착각을 하게 된 원인에는 단위에 있었다.

자동차 계기판의 단위는 킬로 파스칼(kPa)였던 것이다.


매뉴얼 상에는 psi(제곱인치 당 파운드힘)로 쓰여 있었다.

다시말해 17인치 휠을 사용하는 내 자동차의 공기압은 35psi였던 것이다.

이것을 킬로파스칼로 바꾸면 약 241.317kPa가 나온다.


그렇다면 자전거의 타이어의 공기압은 얼마일까?

브롬톤 순정 타이어에 적혀있는 공기압은 100psi이다.


100psi를 계기판에 나오는 kPa로 바꾸면 무려 689.476kPa라는 2.8배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그렇다면 자전거 펌프로 자동차 타이어를 넣을 수 있을까?

게이지 상으로만 보자면 160psi까지 적혀있기에 충분히 가능할 것 같다.

나는 100psi에 맞춰놓고 쓰는데 어렵지 않게 바람을 넣기 때문이다.


다만 압력과 별개로 부피는 자동차 타이어가 더 클 것이기 때문에 같은 압력에 도달하려고 해도 여러번 펌프질을 해야 할 것 같다.

약 10번 펌프질에 1psi정도 올라간다고 한다. 자전거는 한 번에 5psi 정도는 올라가던 것 같던데..


타이어 공기압은 대략 1개월당 12kPa (1.8psi)의 공기압이 자연 감소한다고 한다. 한달에 20x4번의 펌프질이면 안전 운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